새마을지도자 하동군협의회, 13개 읍·면 88세대에 홀몸 노인 사랑잇기 사업 전개



새마을지도자 하동군협의회(회장 손차모)는 홀몸노인 사랑잇기 사업 일환으로 13개 읍·면에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장애인 88세대에 LED 무선리모콘전등 교체 작업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홀몸노인 사랑잇기 사업은 고령화로 노인가정·독거노인 등이 증가함에 따라 이웃의 새마을지도자·부녀회장 등이 생활 속 불편을 겪는 어르신들의 어려움을 해소해 주는 사업으로, 새마을지도자 경남도협의회(회장 이상은)가 주최하고 하동군협의회가 주관했다.

새마을지도자 군협의회는 올 상반기 추진한 소금판매 수익금을 활용해 거동이 어려운 독거노인과 무의탁 노인가정, 장애인 가정 등 88세대에 무선리모콘전등을 설치했다.

손차모 회장은 “작은 불빛 하나로 이웃과 함께 행복한 동행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마음 뿌듯하며, 앞으로 지역사회에 등불과 같은 봉사활동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대외협력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19-07-03 10:40:2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