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북천면, 신선농산물 상품·규격화…산지유통 활성화·농가소득 향상 기대




소규모 농가에서 생산된 신선농산물을 상품화·규격화함으로써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는 농산물 산지유통센터가 하동군 북천면에 들어섰다.

하동군은 8일 윤상기 군수, 신재범 군의회 의장 등 기관·사회단체장과 정명화 조합장을 비롯한 농협 조합원, 마을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옥종농협(북천지점)이 주관한 이날 준공식은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사, 축사, 테이프커팅 순으로 진행됐다.

농산물 산지유통센터는 도비 등 6억 5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난 4월 착수해 북천면 옥정리 일원 3274㎡ 부지에 연면적 885.19㎡ 규모로 집하장과 선별장, 예냉실, 창고 등의 시설을 갖췄다.

이곳에서는 지역에서 생산된 부추·밤·오디 등 다양한 농산물의 공동선별과 유통 등을 통해 상품성을 유지하고 기상변화와 상관없이 출하 농산물을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취급해 농가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이번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건립으로 농촌 고령화로 인한 인력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농산물의 상품성 향상과 마케팅 전문성 강화가 이뤄져 지역 농가가 급변하는 농산물 유통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농가소득도 향상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유통마케팅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19-07-03 10:40:2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