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장학재단, 장학기금 1000만원 쾌척…2010년 이후 2억원 넘게 출연



이양호 (재)하동군장학재단 이사장이 고향 후학양성을 위해 지난 20일 장학기금 1000만원을 기탁하며 10년째 통 큰 후학사랑을 실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양호 이사장은 2010년 7월 고향 적량면 장학복지회 창립총회 때 1억원 기부를 시작으로 2011부터 하동군장학재단에 매년 1000만원씩 9000만원, 그리고 재부하동향우장학회에 2000만원 등 총 2억원이 넘는 장학기금을 내놓아 장학금 전도사로 불리고 있다.

이양호 이사장의 후학사랑은 이 뿐만이 아니다. 매년 장학증서 수여식과 우수대학 진학생 간담회 등에 참석한 많은 학생들에게 식사와 선물을 제공하고 일반 장학기금 기탁자에게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특히 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 2명에게는 사비로 장학금을 지원하는 등 고향의 후배사랑이 남다르기로 정평 나 있다.

그 외에도 고향의 크고 작은 행사에 늘 참여하고 있으며, 특히 고향의 특산품인 녹차·배·대봉감·재첩 등을 매년 구입해 농가의 소득증대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양호 이사장은 “자랑스러운 고향의 후배들은 미래 하동을 밝혀줄 등불이다. 어려움에 좌절하지 말고 꿈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길 바란다”며 “하동군장학재단도 여러분을 지원하고 늘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윤상기 군수는 “하동군장학재단의 든든한 버팀목인 이양호 이사장이 거액의 장학기금까지 내 주심에 감사드린다”며 “알프스 하동의 인재들이 더 큰 꿈을 향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적량면 출신인 이양호 이사장은 ㈜라임건설 대표로서 2011년부터 장학재단 이사, 2013년부터 이사장으로 장학재단을 이끌고 있으며, 현재 재부하동향우회관 건립추진위원장으로 향우들의 복지증진에도 힘쓰고 있다.

이 이사장은 또 2013∼2017년 부산광역시 레슬링협회장과 재부하동향우회장을 역임하면서 고향에 어렵고 힘든 일이 있으면 언제든지 달려와 헌신적으로 노력했으며, 지난해에는 50만 내외군민이 마음모아 준 명예로운 군민상을 수상했다.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장학재단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20-03-17 13:20:27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