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옥향 판소리연구소, 1일 낮 3시 하동군종합복지관 3층 다목적홀 판소리 등 공연



코로나19로 지친 하동지역 어르신들을 위로하는 ‘찾아가는 무형문화재 작은 음악회’가 1일 낮 3시 하동군종합복지관 3층 다목적홀에서 열린다.

정옥향 판소리연구소가 주최하고 양암원형판소리보존연구원이 주관하는 작은 음악회는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수궁가 보유자후보 소리꾼 정옥향 국창 유성준ㆍ이선유판소리기념관 관장이 하동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준비했다.

음악회에는 정옥향 관장을 비롯해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배뱅이굿 보유자 김경배 소리꾼,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배뱅이굿 이수자 양진희씨 등이 출연한다.

또한 송관호 판소리연구소장, 국가무형문화재 제45호 대금 이수자 김종한, 서울시무형문화재 제25호 판소리고법 이수자 김민서, 최재인 악양농악회 회장, 악양국악회도 함께 한다.

양암원형판소리보존연구원 이사장을 함께 맡고 있는 정옥향 관장은 하동을 위한 노력으로 마련한 이번 행사로 지역 어르신들이 더욱 힘을 내 코로나19를 마지막까지 잘 이겨내기를 희망했다.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문화재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20-03-17 13:20:27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