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코로나·수해 등 악재 속 호주 시드니 8t 첫 선적…행정·농협·농가 협력 결실



청정 섬진강 일원의 사질토에서 재배돼 당도가 높고 육질이 아삭한 하동 배가 올 들어 첫 수출 길에 올랐다.

하동군은 지난 15일 하동배영농조합법인에서 윤상기 군수와 여근호 하동농협 조합장, 생산자, 무역업체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동 배 첫 선적 행사를 가졌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선적된 하동 배는 8t 2만 4000달러어치로 호주 시드니에 수출되며, 향후 국내·외 유통 상황에 맞춰 베트남·호주시장의 추가 수출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 하동 배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코로나19 여파와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 등으로 생산과 유통에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행정과 농협, 생산자, 무역업체 간의 상호 긴밀한 협의와 노력 끝에 첫 수출로 이어졌다.

윤상기 군수는 이날 선적식에서 “하동 배는 우수한 품질로 국내·외에 인기가 높은 하동의 대표 농·특산물의 하나로 올해 여러 가지 악재 속에서도 수출로 이어져 판로 유지가 가능하게 됐으며, 이는 궁극적으로 농가들의 소득 향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동 배는 물 빠짐이 좋은 섬진강변의 사질양토에서 재배돼 석세포가 적은 대신 육질이 부드럽고 아삭하며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아 시원한 맛이 일품이어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인기가 높다.

그리고 배에는 수분, 식이섬유, 미네랄, 아스파리긴산 등이 풍부해 천식, 감기, 변비치료는 물론 혈액순환을 촉진시키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수출지원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20-03-17 13:20:27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