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이웃사랑’ 모친 뜻 따라 이웃돕기 성금․장학기금 1000만원씩 내놔



윤상기 군수가 지난 11일 별세한 모친상 조의금 2000만원을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과 후학양성을 위한 장학기금으로 내놨다.

15일 하동군에 따르면 윤상기 군수는 모친이 병석에 눕기 전까지 고향 하동에서 평생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한 뜻을 받들어 이웃돕기 성금과 인재육성 기금으로 사용하고자 각각 1000만원씩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과 하동군장학재단에 전달했다.

윤 군수는 “젊은 시절 7남매를 양육하며 어려운 형편 속에서도 늘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외면하지 않으셨던 모친의 생전 가르침에 따라 고향 하동을 위해 함께 나누고 싶어 기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 군수는 앞서 20여 년 전부터 월급의 10% 정도를 각종 복지시설 등에 기부하는 것을 철칙으로 삼고 공무원교육원․대학 등의 강연에서 받은 강연료 전액을 기부하고 있다.

또한 하동군장학재단에도 정기적으로 후학사랑 장학기금을 출연하는 등 어려운 이웃과 아픔을 함께 나누며 ‘나눔의 미학’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윤 군수가 내놓은 이웃돕기 성금은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행복천사 이음뱅크’를 통해 관내 복지사각지대의 저소득 취약가구 지원에 쓰일 예정이며, 장학기금 역시 자라나는 꿈나무 육성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희망복지지원


OPEN 공공누리, 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19-07-03 10:40:2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