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코로나 고용위기 속 1.8대 1의 치열한 경쟁률 뚫고 79명 근무 시작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하동군 군정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관련부서 : 행정

하동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대학생을 대상으로 2021년 겨울방학 아르바이트 근무를 본격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하동군은 관내 대학생들의 사회 경험을 제공하고 고장인 하동군정에 대한 이해와 지속적인 관심을 제고하고자 여름·겨울방학 때마다 대학생 아르바이트를 실시하고 있다.

올 겨울에는 당초 60명을 선정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청년들의 아르바이트 기회가 대폭 줄어드는 등 고용위기 상황을 감안해 19명을 늘린 79명을 선발해 내달 5일까지 4주간 운영한다.

참여 대학생들은 근무기간 군청 과소와 읍면사무소, 군의회 등 공공기관에 분산 배치돼 코로나 방역 관련 현장지원이나 행정지원업무를 하게 된다.

또한 지역발전 방향에 대한 과제에도 참여하는 등 행정지원업무 외에 고장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도 갖는다.

윤상기 군수는 “해마다 시행하는 대학생 아르바이트로 참여 대학생들이 사회 경험을 미리 함으로써 지역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하는데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공누리 제4유형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담당
기획예산과 홍보담당 (☎ 055-880-2041)
최종수정일
2020-03-17 13:20:27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