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지오넬라증

주로 발생하는장소는 대형건물(병원, 호텔, 빌딩, 공장 등)이며, 여름철 고온에서 발생하는 발병으로 조기에 치료하면 완쾌되지만 치료를 받지 않았을 경우 15~20%의 치명률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주요증상

기침과 목이 아프며 고열, 설사, 의식 혼란, 가슴 통증, 폐렴증 등을 동반합니다.

감염경로

  • 주로 레지오넬라균을 함유한 분사 물방울이나, 먼지가 사람의 호흡기를 통하여 감염
  • 잠복기는 2일~10일(대개 5~6일)
  • 사람에서 사람으로 직접 전파되지는 않음

예방요령

  • 대형 냉각탑 및 저수 탱크의 청소와 소독을 합시다.
  • 에어컨의 필터, 물받이 등 청소 및 소독을 합시다.(주 1회 이상 락스로 소독)
  • 레지오넬라증이 의심되는 경우 즉시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도록 합시다.
  • 레지오넬라균은 고여있는 더운 물(35~45℃)에서 잘 자람.

냉방병 예방을 위해

  • 실내 온도를 섭씨 25~28℃정도, 바깥과 실내 온도차를 5℃ 안팎으로 유지합시다.
  • 1시간 간격으로 창문을 열어 환기를 시킵시다.
  • 하루 종일 냉방기가 가동되는 곳에서 일하는 직장인이라면 긴 소매 겉옷을 준비해 체온 조절을 합시다.
  • 바깥 공기를 틈틈이 쐬도록 합시다.

페이지담당
예방의약담당 (☎ 055-880-6633)
최종수정일
2018-08-01 17:19:39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가: